고피자, 이랜드이츠 출신 박현상 운영이사 영입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고피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고피자가 이랜드이츠 출신의 박현상 운영이사를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고피자는 박현상 운영이사 영입을 통해 고피자의 전반적인 사업 확대와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박현상 운영이사는 2011년 이랜드그룹 인사팀으로 입사, 같은 해 외식사업본부 인사팀으로 자리를 옮겼다. 2017년부터는 이탈리안 다이닝 브랜드 리미니, 피자 뷔페 브랜드 피자몰,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 더카페를 총괄하는 본부장을 역임하며 이랜드그룹의 주요 외식사업을 전략적으로 이끌었다. 특히 외식 직영 브랜드와 가맹 브랜드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며 이랜드이츠의 성장에 크게 기여한 주역으로 꼽힌다.


박이사는 다양한 외식 프랜차이즈 운영 경험을 고피자에 적용, 앞으로 고피자의 국내 1인 피자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또 큰 조직의 인사팀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고피자의 인재경영, 전국 매장 점주들과의 상생과 소통도 적극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다.


박현상 고피자 운영이사는 "최고의 푸드테크 기업을 목표로, 맛에 대해 타협 없이 늘 고민하고 노력하는 고피자의 문화가 인상 깊었다"며 "1인 피자 시장의 선두주자인 고피자가 국내 고객만이 아닌 전세계 고객들을 만족시키는 브랜드가 되는 데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재원 고피자 대표이사는 "빠르게 변화하는 외식업계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온 박현상 운영이사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인재의 수혈을 통해 국내에 새로운 피자 문화가 자리잡도록 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