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 태어난 아기 새근새근 잠들자 옆에서 '수호신' 된 천사 댕댕이들 (영상)

인사이트YouTube '시바견 곰이탱이여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귀여운 아기 댕댕이가 자신보다 귀여운 생명체를 만나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갓 태어난 아기 천사가 너무 귀여워 마치 '수호신'처럼 곁에서 지켜주는 시바 삼형제의 모습이 미소를 유발했다.


지난 16일 유튜브 페이지 '시바견 곰이탱이여우'에는 "아기와 강아지들 첫 만남의 순간!!"이라는 제목의 귀여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이제 막 산후조리원을 나가 집에 들어오게 된 아기 '솜이'와 세 마리의 '댕댕이'들의 일상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시바견 곰이탱이여우'


우선 부모는 녀석들에게 아이의 체취가 담긴 손수건을 건네 적응훈련을 했다. 낯선 냄새를 풍기는 존재를 처음 만날 경우 강아지들이 경계심을 가질 수 있기에 미리 적응하도록 훈련을 하는 것이다.


훈련을 마친 녀석들은 솜이와 처음 대면을 했다. 작디작은 솜이를 보자마자 신기하다는 듯 꼬리를 흔들고 격하게 마중을 나왔다.


흥분을 해 과격한 행동을 할 법도 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이가 아파할 만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 아이가 침대에 눕자 조용히 쳐다보며 아이 주변을 혀로 핥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시바견 곰이탱이여우'


그러고는 꿈나라로 향해 새근새근 자고 있는 아이를 둘러싸고 조용히 그 모습을 지켜봤다. 마치 '우리가 지켜줄 게 동생아'라고 말하는 듯했다.


혹시라도 아이가 깰까 봐 큰 소리도 내지 않고 살포시 움직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부모는 "이제 곰이와 탱이, 여우와 함께 솜이까지 모두 잘 키워보겠다"며 새로운 가족을 맞게 된 소감을 전했다.


종(種)을 초월해 아름다운 동거를 시작한 이들에게 누리꾼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쏟아내고 있다.


YouTube '시바견 곰이탱이여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