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샐러리맨 연봉 업종간 양극화도 심화

국내 수출의 핵심축인 자동차업종 기업에 다니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8천만원대로 가장 많았지만, 내수관력 업종 직원은 절반도 안되는 3천만원대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자동차업종 8천만 vs 내수업종 3천만

고액 연봉 '금융 3인방' 연봉 감소세

국내 수출의 핵심축인 자동차업종 기업에 다니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8천만원대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내수업종 직원의 평균 연봉은 3천만원대로 자동차와 정유업종의 절반에도 못 미쳐 업종 간 '양극화'가 심각했다.

2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국내 1천713개 12월 결산법인들의 직원 임금을 분석한 결과 자동차업종이 평균 8천87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자동차업종 기업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엔저 여파 등으로 1년 전보다 0.5% 오르는 데 그쳤다.

2위인 정유업종 근로자들의 평균 연봉은 2.1% 늘어난 8천45만원으로, 8천만원대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전통적으로 '고액 연봉' 종사자로 꼽히는 증권·은행·보험 등 '금융 3인방'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장기 불황에 따른 구조조정 여파로 줄어들었다.

증권회사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0.3% 감소한 7천364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은행원(4위)은 7천466만원에서 7천328만원으로 1.8% 줄어들어 증권업과 순위를 맞바꿨다.

보험회사에 다니는 직원들 평균 연봉도 0.2% 감소한 6천676만원으로 1년 전보다 한 계단 내려앉은 8위에 그쳤다.

5∼7위권은 가스제조(7천290만원), 조선(7천182만원), 철강(6천684만원) 등 소위 굴뚝제조업종이 나란히 올랐다. 가스제조업과 철강업종이 1년 전보다 0.2%씩 늘어나 순위도 한 계단씩 상승했으나 조선은 구조조정 영향으로 2.6% 줄어들어 5위에서 6위로 내려갔다.

통신과 전자업종 평균 연봉이 각각 6천589만원과 6천452만원으로 9위와 10위에 올랐다. 두 업종 평균 연봉 상승률은 각각 4.3%, 11.6%에 이른다. 온라인 게임업체를 포함한 소프트웨어 개발업 평균 연봉도 4천289만원으로 1년 전보다 10.9%나 뛰었다.

실제 국내 기업 중 삼성전자[005930]와 SK텔레콤[017670] 직원의 평균 연봉이 1억원대로 최고 수준이다.

그러나 전통적으로 월급이 적은 내수관련 업종 직원의 연봉은 평균 3천만∼4천만원대로 자동차·정유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쳤다.

여행업(3천191만원)이 40개 업종 중 최하위에 올랐다.

또 가구업(3천304만원), 엔터테인먼트업(3천365만원), 백화점(3천388만원), 섬유업(3천482만원) 교육업(3천541만원), 수산업(3천677만원) 출판업(3천959만원) 등 업종 직원의 연봉도 평균 3천만원대에 그쳤다.

그러나 불황 속에도 이들 업종 직원 평균 연봉 상승률이 3∼6%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권과 건설, 항공, 시멘트, 제약, 방송, 전선업 등 업종 내 근로자의 연봉은 불황과 구조조정 등으로 1년 전보다 깎였다.

인사이트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