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극단적 선택 여성 40% 급증하자 자살률 1위 한국에 도움을 요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여성이 급증한 일본이 우리나라에 정보 공유 및 분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간 일본에서 자살한 사람은 1,84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3% 증가한 수치다. 


특히 목숨을 끊는 여성의 수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까지는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의 수는 지난해보다 감소하는 듯 보였지만 6월 501명(1.2%)을 시작으로 7월 645명(14.6%), 8월 650(40.1%)명 등 하반기에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인사이트산케이신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여성 자살률이 크게 늘자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 기관 '생명을 지키는 자살대책추진센터'는 지난 8월 중순 우리나라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에게 원인 분석과 의견을 의뢰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자살과 관련한 경향을 분석하기 위해 일본의 기관이 한국에 자문을 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올해 상반기 극단적 선택을 하는 여성의 숫자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보다 7.1% 늘어난 1,942명을 기록했다. 


한국과 일본 자살예방센터에서는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한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매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남편과 아이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것은 물론 실업 및 휴업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커져 이것이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에서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한 것에 대해서는 비정규직 비율이 높고 상대적으로 육아 부담이 높은 여성들이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고 봤다. 


한편 OECD에 따르면 지난 2015~2018년 인구 10만 명당 자살한 사람은 한국이 23.0명으로 회원국 중 1위였다. 일본은 14.9명으로 7위에 위치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