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만 낳자고 했는데 아내가 콘돔에 '구멍' 뚫어 셋째까지 생겼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부부의 세계'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찬장 속을 뒤져 찾은 콘돔에 모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한 남자는 충격과 공포에 빠졌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갑자기 셋째를 원하는 아내가 남편 몰래 모든 콘돔에 구멍을 뚫어 임신한 이야기를 전했다.


결혼한 지 올해로 8년째 접어들고 있는 이 부부는 이미 5살 딸아이와 2개월 된 남자아이를 둔 아주 완벽해 보이는 가정을 이루고 있었다.


사연 속 남편은 연애 시절부터 아이는 꼭 한 명만 낳고 싶다는 바람을 아내에게 비춰왔다. 그러나 아내는 아이에게 꼭 형제가 있어야 한다며 적어도 두 명 이상의 자녀를 갖길 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국 신혼 초 이들은 아이는 딱 둘만 놓겠다는 가족계획을 세웠다.


시간이 흘러 두 아이의 아빠가 된 남편은 육아가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닫고 아이를 더 가지지 않기로 마음먹는다.


그러나 아내는 다복한 가정을 이루고 싶다며 아이를 한 명 더 낳기를 바랬다.


하지만 남편은 당연히 이를 거절했다. 이에 두 부부는 심하게 다퉜지만 이내 화해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화해의 의미로 부부는 그날 밤 뜨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 와중에도 남편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콘돔 착용을 잊지 않았다.


그런데 어느 날 아내는 갑자기 남편에게 두 줄이 그려진 임신 테스트기를 내밀며 기쁜 표정으로 "우리 셋째 생겼어"라고 말했다.


확실히 피임을 했다고 생각한 남편은 당황하며 의구심을 품게 됐다.


아내가 잠든 뒤 찬장에 있던 콘돔을 확인한 그는 충격에 빠졌다. 모든 콘돔에 아주 작은 구멍이 뚫려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알고 보니 아이를 너무나 갖고 싶었던 아내가 남편 몰래 모든 콘돔에 구멍을 뚫어 놨던 것이었다.


이런 일을 꾸민 아내에 큰 충격을 받고 실망한 그는 더 이상 그녀와 함께 살 수 없다고 생각했다.


현재 그는 지금 아내와 이혼을 준비 중이라고.


해당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아내가 너무 심했다", "나 같아도 치가 떨려서 같이 못 살 듯", "가족계획은 같이 세우는 것인데 아내가 너무 자기 생각만 한 것 같다" 등의 남편 반응에 어느 정도 공감이 간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