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기에 밤 10시 넘어서 자면 가슴 성장 멈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a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a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잠도 덜 깬 몽롱한 상태에서 후다닥 준비해 책상 앞으로 향하는 학생들.


손으로 세기도 벅찬 과목들을 공부하느라 밤늦게까지 눈을 감을 수 없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야 건강에 좋다는 말은 어쩌면 우리나라 학생들에게 '사치'일지도 모른다.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야 과제와 공부를 해낼 수 있고, 그래야 좋은 성적을 받고 좋은 대학에 가 성공한 인생을 산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이렇듯 공부에 많은 시간을 쏟는 학생들은 보통 성장기에 놓여 있다. 충분한 잠이 꼭 필요한 시기인데 말이다.


성장기에는 영양소와 잠을 잘 챙기는 게 중요한데, 그러지 못할 경우에는 키는 물론 가슴 성장까지 멈춘다는 다소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과거 일본의 한 방송에는 지역별로 여성의 신체적 특징, 특히 가슴 크기에 집중해 구분한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방송에서는 2013년 통계를 가지고 일본 각 지역 여성들의 가슴 사이즈를 비교했다.


그러던 중 유독 특정 지역의 여성들만 가슴 크기가 작다는 것이 밝혀졌다. 전문의의 자문에 따라 해당 지역의 인구통계학적, 지리적, 사회문화적 특징 등을 분석한 결과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평균 가슴 크기가 작았던 지역의 중고등학교 여학생들이 다른 지역의 여학생들보다 더 늦게, 더 적게 잠을 잤다는 것이다.


수면 시간이 부족하면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는데, 이는 가슴 크기에도 연관이 있었다.


실제로 여성의 가슴 크기에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은 에스트로젠, 프로게스테론, 프로락틴, 성장 호르몬 등이다.


성장 호르몬은 청소년기에 가장 많이 분비돼 신체의 각 부분을 성장하도록 돕는데, 이는 수면과 깊은 관련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이 호르몬의 총 분비량 중 약 70%가 수면 중에 분비되며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 가장 왕성하게 분비된다.


즉 충분히 잠을 자지 못하거나 밤 10시에서 새벽 2시 사이에 깨어 있다면 자연스럽게 성장에 지장을 받게 된다.


학업 때문에 충분한 잠을 자지 못해 건강한 신체 성장에 해를 입게 되는 안타까운 현실. "잠은 보약이다"라는 말이 있는 만큼 청소년은 물론 성인에게도 숙면은 매우 중요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