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총만 쥐었다 하면 고농축 '퇴폐+섹시'미 발산하는 현빈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현빈이 손에 총을 쥘 때마다 범접할 수 없는 섹시미를 발산해 여심을 홀리고 있다.


최근 방영 중인 tvN '사랑의 불시착'의 인기가 날로 상승하는 가운데, 남자 주인공 현빈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극 중 북한 장교로 분한 현빈은 사랑하는 여자 윤세리(손예진 분)를 지키고자 총을 사용하는 모습을 종종 보여준다.


현빈은 날렵한 눈빛은 물론이거니와 넓은 어깨로 화련한 액션신을 보여줘 극의 몰입도를 올리고 있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완벽하게 각 잡힌 자세로 총을 겨누고 있는 현빈을 보고 있으면 '퇴폐미 넘친다'라는 표현이 절로 떠오를 정도다.


그는 지난해 방송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도 노련한 액션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총과 한몸이 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현빈의 자태는 가히 경이롭다.


이처럼 현빈이 액션신에 두각을 나타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은 지난 2011년 해병대에 자원입대했다. 당시 그는 사격훈련에서 20발 중 19발을 표적에 명중시키는가 하면, 야간 사격훈련에서 10발 중 10발 모두를 맞혀 특등사수 평가를 받기도 했다.


아직까지 그 기술을 몸에 익히고 있는지 현빈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완벽한 사격 자세를 보여줘 놀라움을 불러일으킨다.


팬들도 "해병대 출신은 다르다", "어쩐지 총만 들면 멋있어지더라" 등 열렬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해병대 공식 블로그 '날아라 마린보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