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에서 F학점 받고 짤리자 수능 다시 보고 '서울대' 합격해버린 반수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CN '구해줘'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명문인 고려대학교에 '환승 이별'의 굴욕을 안긴 N수생이 있다. 고려대를 떠난 그가 새롭게 둥지를 튼 곳은 서울대다.


그는 올해 1학기에 제적을 당하자마자 입시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려대에서 제적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고려대에 다니던 A씨는 최근 서울대에 최종 합격했다. 전공은 인문·사회 계열이라고만 알려졌다. 반년간의 노력치고는 엄청난 수확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A씨는 1학기 고려대로부터 제적을 당했었다. 제적은 보통 일정한 횟수 이상 학사경고를 받은 학생에게 학교가 내리는 징계의 일환이다.


휴학계를 내지 않았는데 등록금을 내지 않았더라도 제적될 수 있다. 제적을 당한 학생은 1년간 학교에 다닐 수 없고, 심사를 거쳐 재입학할 기회를 받는다.


그러나 그는 제적을 당하고도 반성은커녕 '환승 이별'을 꿈꿨다. 제적되자마자 입시에 매진해 무려 서울대의 수시모집에 합격하는 쾌거를 이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전공마다 상이하지만, 서울대와 고려대는 입시 결과(입결)는 소폭 차이가 난다. 서울대가 1~1.2등급대지만 고려대는 1등급 중반대까지 내려온다.


한편 서울대는 올해 수시모집에서만 신입생 2,574명을 뽑았다. 지난해 다소 주춤했던 일반고등학교의 비중이 50%를 기록해 역대 최다를 이뤘다.


특히 그간 서울대에 단 한 명도 보내지 못했던 8개 고교에서 첫 서울대생이 나왔다. 간동고, 의령여고, 야로고, 울진고, 현서고), 해남고, 진안제일고·한국한방고, 보은고 등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