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 '사랑해'를 점자로 써줘" SK텔레콤 AI 스피커 '누구'로 점자 배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국내 시각 장애인은 약 30만명으로 추산되며, 전문교사의 부족 및 기존 1:1 학습법의 한계 등으로 점자 문맹률은 약 9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5G시대에 AI스피커를 활용한 대화형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로 시각장애인들의 획기적인 점자 문맹률 개선이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점자학습기 '탭틸로' 개발사인 사회적기업 오파테크와 함께 AI 스피커 '누구'에 기반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전국의 맹학교와 복지관 등에 110대를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은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와 점자학습기 '탭틸로'를 연동해, 시각 장애인이 음성만으로 점자 학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한 것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기존에는 전문 강사가 구두 설명과 촉각을 이용해 1:1로 점자를 교육해 왔으며, 사실상 스스로 학습이나 일대다(一對多) 교육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시각장애인이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활용하면 점자학습기(탭틸로) 블록위에 점자를 입력하고 전문 강사 도움없이도 AI스피커로부터 단어를 확인할 수 있다.


반대로 시각장애인이 궁금해하는 단어를 얘기하면, AI스피커가 이를 인식해 점자학습기로 표현해주는 양방향 학습이 가능하다.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은 AI 스피커 '누구'와 함께 커리큘럼에 따라 단계별로 개념을 익히고 퀴즈 방식의 콘텐츠로 다양한 낱말을 읽고 말하는 연습으로 구성돼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시작 장애인은 전문 강사에게 말하듯 '누구'와 대화형 학습이 가능한 것은 물론, 전문 강사의 '일대다' 강의에서도 교육 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먼저 전국 맹학교과 일반학교, 가정을 대상으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110대를 공급하고, 강남대 김호연 교수팀과 함께 점자학습 개선 효과를 검증할 계획이다.


SK텔레콤 SV Innovation센터 유웅환 센터장은 "이번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 개발·보급 사업은 SK텔레콤과 사회적기업이 협력해 사회문제 해결과 취약계층 정보 접근성을 개선하는 좋은 모델"이라고 밝히고,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