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6일)은 시민 304명이 우리 곁을 떠난 '세월호 참사' 5주기입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어느새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그날의 아픔은 여전히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출발해 제주도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했다.


이 사건으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을 포함해 탑승객 476명 가운데 300여 명이 사망·실종했다.


최악의 참사. 특히 세월호 참사는 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승객을 버리고 도망간 선장, 정부의 늦은 대처, 무리한 선체 증축, 화물 과적, 박근혜의 '7시간' 등의 문제가 발견되며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여전히 5명의 미수습자는 여전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상황.


오늘(16일) 전국 곳곳에서는 당시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단원고등학교 학생 및 교사를 추모하는 기억식이 진행된다.


특히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서울대교구와 의정부교구가 주최하는 세월호 추모 미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월 단원고등학교에서는 '세월호 참사'로 세상을 떠난 학생 250명의 '명예 졸업식'이 진행돼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