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싫어" SNS에 찾아와 악플 단 누리꾼에게 '대인배' 홍진영이 남긴 답글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갓데리' 홍진영이 SNS에 달린 악플에 의연한 대처를 보이며 대인배임을 증명했다.


지난 8일 홍진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늘은 반묶음 똥 머리"라는 글과 함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상큼함이 묻어나는 홍진영의 사진보다 더욱 눈길을 끈 것은 다름 아닌 게시글에 달린 댓글이었다.


한 누리꾼은 홍진영을 향해 "너무 싫어"라는 악플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본인의 계정에 달린 악플을 본 홍진영은 "저의 어떤 면이 싫으실까요ㅠㅠ"라며 덧글을 남겼다.


이어 "사람 싫어하는덴 이유가 없겠죠? 제가 더 잘해볼게요. 저 미워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여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홍진영의 의연한 대처를 접한 누리꾼들은 "왜 굳이 저기까지 가서 악플을 다는지 모르겠다", "그런 건 혼자 일기장에 써라", "남한테 주는 상처는 배로 자신에게 돌아간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과거 홍진영은 "홍진영이 너무 죽도록 싫은데 어떡하죠?"라는 악플에 "사랑으로 감싸주세요"라는 댓글을 직접 달았던 일화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악플도 관심이다. 미운 게 없으면 매력이 없는 것"라며 자신만의 소신을 밝힌 바 있다.


한편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