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세계 최강 수소차' 넥쏘 보유한 정의선, 보급 확대 위해 부산시와 손잡았다

현대자동차가 부산광역시와 손잡고 수소전기차(수소차) 보급에 나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가 부산광역시와 손잡고 수소전기차(수소차) 보급에 나선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7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수소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전국 자치단체 중 수소차 보급과 관련한 협약을 맺은 곳은 부산시가 처음이다.


수소차 대중화의 기반을 다지겠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미래혁신성장 주력 산업인 수소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수소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먼저 현대차는 올해 연말까지 부산시에 수소 충전소 1개소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부산시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과 수소차 대중화의 기반을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부산시는 수소차 구매 보조금 확대 편성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약속했다.


부산시는 수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수소차 구매 보조금 지원을 200대 규모로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또한 점진적으로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고 수소차 보급을 확대해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를 구축하고 수소차 1천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차의 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부산시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수소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정의선의 미래 먹거리 '수소차'…세계 최강 '넥쏘(NEXO)'


수소차는 휘발유 등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수소 연료와 공기 중 산소를 결합해 생산하는 전기로 모터를 구동하는 시스템이다.


주행 중 이산화탄소(온실 가스)와 미세먼지 등 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공기 정화 기능까지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참고로 중형 SUV 대신 수소차 1천대를 운행할 경우 나무 6만 그루 수준의 탄소 저감 효과를 얻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술에서 가장 앞선 것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의 '야심작'이라 불리는 수소차 '넥쏘(NEXO)'다.


넥쏘가 1시간 운행할 경우 26.9Kg의 공기가 정화돼 성인(체중 64Kg 기준) 42.6명이 1시간 동안 깨끗한 공기로 호흡할 수 있다. 넥쏘 10만대가 2시간(승용차 기준 하루 평균 운행 시간) 동안 달리면 성인 35만 5천명이 24시간 동안 호흡할 공기를 정화하는 수준이다.


인사이트(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넥쏘는 또한 1회 충전으로 최대 609km까지 주행 가능하며, 이는 수소차 경쟁 상대인 토요타의 '미라이'(502㎞)와 혼다 '클래리티'(589㎞)를 가볍게 넘는다.


이런 이유로 넥쏘는 업계 전문가들 사이에서 "세계 제일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져 세계 최강의 성능을 자랑하는 '궁극의 친환경차'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한편 현대차는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로서 ▲차세대 수소차의 성공적인 개발 ▲택시 및 카셰어링 업체와의 수소차 협업 ▲서울시와 수소 전기 하우스 구축 등 수소 에너지의 경쟁력과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미래 수소 사회를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아울러 '수소 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SPC·Special Purposed Company) 설립 및 사업에도 참여해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한 수소차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