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드론으로 오지에 인터넷 연결신호 쏴준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 하늘을 날면서 지상에 인터넷 연결 신호를 쏘아 주는 드론(무인기) '아퀼라' 구상을 26일(현지시간) 공개한 데 이어 시험비행 성공 사실도 밝혔다.

 

아퀼라가 영국에서 시험비행을 성공리에 마침에 따라 몇 년 내로 유선 인터넷 연결이 힘든 개발도상국의 오지에 배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페이스북 최고기술책임자(CTO) 마이크 슈뢰퍼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포트 메이슨 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F8 2015 개발자 회의 이틀째 날에 '페이스북에서의 혁신'이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에서 아퀼라 프로젝트를 공개했다.

 

이 무인기는 날개 너비가 보잉 737기와 비슷하며 무게는 소형차와 비슷하다.

 

아퀼라는 날개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으며, 약 2만m 상공에 3개월간 떠 있을 수 있다는 것이 페이스북의 설명이다.

 

아퀼라라는 프로젝트 이름은 '독수리'라는 뜻의 라틴어다. 그리스 신화에 따르면 독수리는 주신(主神) 제우스가 무기로 사용하는 번개를 가지고 다닌다.

 


 

페이스북은 이 무인기가 인터넷이 보급되지 않은 개발도상국 지역들 위를 날아다니면서 인터넷 연결을 마치 비처럼 뿌리도록 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이는 페이스북이 주도하는 개발도상국 인터넷 보급 사업 '인터넷닷오그'(internet.org)의 일환으로, 인터넷 연결을 유선으로 제공하기 위해 케이블을 까는 일이 쉽지 않은 지역이 많기 때문에 나온 발상이다.

 

인터넷 연결에 필요한 인프라가 존재하지 않는 오지에 사는 사람들이 세계 인구의 약 10%인데, 아퀼라와 같은 비행 물체를 통해 전세계가 인터넷으로 연결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아퀼라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우리의 첫 시험 비행을 영국에서 성공적으로 끝냈다는 사실을 오늘 공유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작년에 영국에 본사를 둔 '어센타'를 인수하고 인력을 흡수한 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 직원들을 합류시켜 '커넥티비티(연결성) 랩'을 만들었으며, 이를 인터넷닷오그 팀 산하에서 운영중이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