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소년에게 아이스크림 사준 알바생의 선행 (영상)

via USA TODAY / YouTube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년이 돈이 부족한 어린 소년에게 아이스크림을 사준 뒤 뜻밖의 행운을 얻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USA TODAY는 2달러가 부족해 어쩔 줄 모르는 어린 소년을 대신해 디저트 값을 지불한 10대 알바생의 사연을 소개했다.

18살인 트래비스(Travis, 18)는 미국 텍사스 케이티(Katy)에 있는 패스트푸드점 프레디스(Freddy's)에서 일하던 중 어린 꼬마 손님을 맞이 했다. 
 
어린 소년은 계산대 앞에서 주춤한 뒤 손에 들고 있는 동전을 만지작 거리고 있었던 것이다.

아마도 돈이 부족한 듯 싶었다. 이를 가만히 지켜보던 트래비스는 안쓰러웠는지 자신의 지갑을 꺼내 아이 대신 디저트 값을 계산했다.

 

via USA TODAY / YouTube

 

그런데 이들의 인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디저트를 받고 돌아간 아이는 잠시 뒤 트래비스에게 다가와 쪽지 한 장을 건네고 돌아갔다.
 
그가 받은 쪽지에는 100달러 한 장과 "디저트 값을 대신 지불해줘 고맙다. 당신과 같이 친절한 사람이 필요하다"는 글이 적혀 있었다.
 
트레비스는 "내가 도울 수 있는 작은 일을 그저 행동으로 옮겼을 뿐"이라고 수줍게 말했다. 
 
젊은 알바생의 훈훈한 선행은 현지 언론에 크게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via USA TODAY / YouTube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