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는 명백한 '반일 행사'라고 비난한 일본 극우 매체

인사이트영화 '어폴로지'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지난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이다.


이날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후 매년 8월 14일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로 지정했고, 지난 2017년 12월에는 국가 기념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일본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비난을 퍼부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4일 일본 산케이신문은 "한국이 14일 첫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는다"라는 내용을 시작으로 한국의 위안부 기림의 날 행사를 비판했다.


매체는 "문재인 정권은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는 올해 대일관계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위안부의 날은 문재인 정권에서 제정된 것으로, 일련의 반일 행사는 문 정권의 딜레마"라고 주장했다.


또 "15일은 일본의 한반도 통치로부터의 해방기념일인 광복절로 각지에서 반일 행사가 열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2015년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