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바닷물 때문에 한반도 '폭염' 더 심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작열하는 태양에 한반도뿐만 아니라 '바다'까지 급격히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특히 바다는 냉각기 역할을 해오며 더위를 식혀주는 역할을 해왔는데, 연이은 '불볕더위'로 수온이 올라가면서 덩달아 기온까지 함께 상승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펄펄 끓는 바닷물 때문에 폭염이 더욱 심해지는 것이다.


지난 9일 기상청은 전국 동·서·남해에 설치한 17개 해양 기상 부이(buoy)로 관측한 바닷물 표층 수온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뉴스1


분석 결과, 우리나라 여름철 바다 수온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해마다 평균 0.34도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한반도 전 해역의 7월 평균 수온은 21.36도였지만 올해는 24.25도로 관측됐다. 2.89도나 높아진 것.


수온을 관측하기 시작한 1997년 이후로 7월 평균 수온이 0.14도씩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바닷물의 온도가 빠르게 달궈지고 있다. 그것도 2.4배나 말이다.


특히 비교적 수심이 얕은 서해의 수온이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인사이트뉴스1


1997년 이후 서해의 7월 월평균 수온은 연 0.17도씩 상승했지만, 2010년부터 0.54도씩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남해와 동해는 2010년부터 0.3도와 0.21도씩 상승했다.


문제는 이처럼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하면 폭염도 덩달아 더 심해진다는 점이다.


바다는 태양을 받아 수온이 상승한 위쪽의 물과 상대적으로 차가운 아래쪽의 물이 순환하면서 폭염을 식혀주는 냉각기 역할을 한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최근 지속되는 폭염으로 대기 온도가 상승하고 일사량이 증가하면서 위층의 물의 온도가 급격히 상승, 온도 차가 커 두 층이 섞이지 못한 탓에 대기로 열이 그대로 방출되고 있는 것.


기상청 측은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매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며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등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