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 형편없는 일본 연습생에 거침없이 '독설' 날린 프듀48 배윤정쌤

인사이트

Mnet '프로듀스10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소혜야, 가수가 하고 싶어?"


거침없는 독설로 프로듀스 연습생들을 벌벌 떨게 했던 배윤정이 돌아왔다.


2년 만에 댄스 트레이너로 프로듀스에 다시 합류한 배윤정은 특유의 가감 없고 솔직한 평가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첫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한국과 일본 연습생 96명이 공개됐다.


이날 연습생들은 A부터 F까지 레벨테스트를 받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트레이너 소유, 이홍기, 치타,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심사를 맡았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48'


이번 등급 평가에서 한국 트레이너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과 일본의 아이돌 육성 체계가 완전히 달라 실력에서 큰 차이를 보인 것.


일본의 경우 전문 트레이닝 없어 대부분 스스로 연습해야 했다. 때문에 일본 연습생들은 칼군무와 가창력을 고루 갖춘 한국 연습생들 앞에서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이 모습을 배윤정이 쉬이 넘어갈리 없었다.


평소에도 혹평을 내리기로 소문이 자자했던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은 일본에서 댄스 1위한 AKB48 멤버에게 "이대로는 무대에 못 선다. 댄스 1위로 보이지 않는다"며 따끔하게 지적했다.


또 다른 멤버에게도 "일본에서 활동하지 않았냐. 도대체 뭐로 뽑힌 거냐"고 물었다. 단호하고 냉정한 평가에 일부 연습생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48'


배윤정은 실력이 부족한 연습생을 향해 일침을 날리면서도, 서로 다른 문화 차이에 대해선 수긍하고 이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배윤정이 "일본에선 칼군무가 중요하지 않나보다"라고 묻자 HKT48 멤버 이마다 미나는 "안무를 맞추는 것보다 귀여움이 더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자 배윤정은 "아 이게 문화 차이구나"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시즌 1에서 F에 갔다가 데뷔까지 한 친구가 있다"며 "이왕 한국에 온 거 칼군무가 뭔지 제대로 배워가라"고 따뜻하게 조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48'


앞서 배윤정은 2016년 방송된 '프로듀스 101'에서 댄스 트레이너로 참여해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호랑이선생님으로 통했다. 


실력이 부족한 연습생들을 따끔하게 혼내면서도 열심히 하려는 친구들에게는 밤새 트레이닝을 해주는 등 방송과 상관없이 '진짜 선생님'으로 다가갔다.


안무를 하나도 못 따라가던 김소혜가 며칠 만에 완벽히 습득해오자 그 모습에 눈물을 보였던 배윤정의 일화는 익히 유명하다.


시즌1에 이어 2년 만에 트레이너로 합류한 배윤정이 이번 프로듀스48에선 또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Naver TV '프로듀스48'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