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레놀' 자주 먹으면 타인 고통 느끼는 '공감' 능력도 무뎌진다

인사이트Tyler Panian / Fotoli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진통제를 자주 먹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감정까지 둔하게 느끼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건강 전문 매체 굿헬스는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를 인용해 타이레놀의 주성분 중 하나인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hen)이 타인의 아픔이나 고통까지 잘 느끼지 못하게 만든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Ohio State University) 연구진이 건강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타이레놀 관련 실험을 진행했다.


첫 번째 실험은 대학생 8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A 그룹에는 타이레놀이 첨가된 생수를, B 그룹에는 일반 생수를 마시게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 시간 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아버지의 죽음 혹은 칼에 베인 상처 등 신체적이나 정신적인 고통이 담긴 지문 8가지를 읽도록 시켰다. 


참가자들은 지문 속 주인공의 고통이 얼만큼일지 1(통증 없음)부터 5(최악의 통증)까지 평가했다. 


결과는 이랬다. 타이레놀은 복용한 A그룹이 B그룹보다 타인의 고통에 대해 무디게 반응했다.


이어 연구진은 대학생 114명을 두 그룹으로 다시 나눠 A그룹에는 타이레놀이 첨가된 생수를, B그룹에는 일반 생수를 마시게 했다.


연구진은 A와 B 각각 그룹에 데시벨 범위 75~105에 해당하는 백색소음을 2초씩 총 4번을 듣게 한 뒤 1(전혀 불쾌하지 않은)에서 10(매우 불쾌함)까지 불쾌도를 표시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Flickr user 'Shaun Martin'


또 해당 소리에 다른 사람이 느낄 불쾌감도 함께 작성하도록 했다.


놀랍게도 타이레놀을 복용한 A그룹이 B그룹보다 소음으로 인한 불쾌감 인지가 현저하게 낮았다.


A그룹은 자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이 느낄 불쾌감도 낮게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를 이끈 도미니크 미쉬코스키(Dominik Mischkowski) 박사는 "타이레놀의 들어있는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이 타인의 고통을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이 감소시켰다"라고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함께 연구를 진행한 볼드윈 웨이(Baldwin Way) 수석 박사도 "타이레놀이 통증을 줄여주는 것이 사실이지만 더불어 다른 사람들의 고통을 이해할 수 있는 능력까지 줄인다"고 말하며 심각성을 알렸다.


해당 논문은 '국제 사회적인지 및 정서 신경과학지'(Social Cognitive and Affective Neuroscience)에 2016년 게재됐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