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매스스타트 중계 중 일본 '기미가요' 송출한 SBS 논란

인사이트(좌) SBS,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SBS가 올림픽 중계 중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를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4일 SBS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메달 수여식을 중계했다.


이날 한국 대표 선수인 김보름이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에서 2위를 차지해 은메달을 획득하며 시상대에 올랐다.


금메달은 일본의 다카기 나나가 차지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SBS는 메달 수여식을 진행하며 다카기 나나가 금메달을 받는 장면과 일본 국가인 기미가요를 편집 없이 그대로 송출했다.


그러면서 중계를 맡은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일본의 국가 연주"라고 설명했다.


SBS와는 다르게 KBS는 동시간대에 광고를 송출했으며, MBC는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의 경기 장면을 리플레이로 보여줬다.


기미가요에는 '천황의 통치시대는 천년만년 이어지리라. 돌이 큰 바위가 되고, 그 바위에 이끼가 낄 때까지'라는 등의 가사가 포함돼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즉 욱일기처럼 전범의 상징이자 일본의 제국주의, 과거사를 찬양하는 내용의 노래다.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은 우리 국민들에게 기미가요를 강제로 외우도록 강요한 바 있다.


이같은 SBS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많은 시청자들이 불쾌함,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