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징대학살' 현장서 일본 군복 입고 인증샷 찍은 청년들

인사이트웨이보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1937년 12월, 중국 난징에서는 민간인 30만명의 곡성(哭聲)이 울려 퍼졌다.


30만명. 난징을 점령한 일본군들이 짓밟은 사람들의 수다.


이 또한 추정치일 뿐이다. 대량학살과 성폭행, 방화 등 반인륜적인 행태에 희생된 이들의 넋은 명확히 헤아릴 수 없다.


바로 그 비극적인 현장에서 웃으면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청년들이 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중국 웨이보에는 난징대학살 현장에서 일본 군복을 입고 촬영한 기념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두 청년이 과거 일본 군복을 입고 당당하게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이 보인다.


인사이트웨이보


이들은 완벽하게 일본군 차림을 하고 일장기를 매단 총과 칼 등의 살상 무기를 소지하고 있다.


자신들의 이런 모습이 자랑스러웠는지 데칼코마니 포즈까지 취하면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해당 사진이 웨이보에 공개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 누리꾼은 "아픈 역사를 지닌 곳에서 어떻게 저런 해맑은 모습이 나오는지 모르겠다. 피해자들을 또다시 죽이는 행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졌고, 중국 현지 언론들도 이 사건을 대서특필하며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저 청년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라며 날 선 비판을 가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실 이같은 논란은 비단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나라의 사례를 보면 역사적인 아픔을 망각하거나 진실을 왜곡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과거 일본이 우리나라에 저지른 만행을 잊은 채 야스쿠니 신사, 욱일기의 진짜 의미를 해석하지 못한다면 저 청년들과 다를 바 없다.


그런 이들에게 단재 신채호 선생은 말씀하셨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