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새로운 도약 위한 '세대교체 단행'… 70년대생 부서장 발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신한카드가 디지털 세대를 위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1일 신한카드는 디지털 기업 변신을 도모하며 70년대생을 부서장으로 올리고 로봇 자동화 조직을 신설하는 등 정기인사와 대규모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1~2년 차인 부장의 본부장 승진과 더불어 1970년대생 중심으로 젊고 혁신적인 인재 24명을 부서장으로 대거 발탁했다.


이를 통해 디지털 채널 기반으로 고객 가치와 미래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것과 동시에 영업 현장에서의 효율성 제고를 통한 시장 지배력 강화를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게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의 구상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조직개편을 통해 디지털 관련 부서를 플랫폼 사업그룹으로 통합하고, 로봇 자동화 조직(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도 신설했다.


신한카드는 "플랫폼 사업그룹은 연간 취급액 14조원 규모의 신한카드 내 별도의 디지털 기업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2개의 영업부문을 영업추진그룹으로 통합하고, 12개 팀을 폐지하는 등 조직 슬림화도 함께 단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조직개편은 신한카드가 보유한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데이터 자산을 100% 활용할 수 있도록 빠르고 민첩한 조직으로 변신하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2018년 국내 금융시장은 디지털 방식이 아날로그를 추월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젊고 역동적인 디지털 조직으로 변신하고 고객가치를 높이는 것이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 금융 상품 32개 판매 중단···"역대급 재정비 들어간다"신한은행이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는 상품이나 기존에 출시된 상품과 비슷한 상품들을 정리한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