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 "한서희, 허위 사실 유포죄로 고소하겠다"

인사이트Facebook '강혁민'


[인사이트] 김보영 기자 = 강혁민이 자신을 예비 강간범으로 몰고간 한서희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30일 얼짱 출신 작가 강혁민은 자신의 SNS 계정에 한서희를 상대로 고소할 것을 시사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저는 요 사이 이상한 정신이 아픈 집단에 좌표를 찍혀 열심히 테러당했습니다"고 서두를 뗐다.


이어 "멀쩡하게 사는 사람 강간범 누명 씌우기 참 쉽다. 나 너희처럼 비정상적인 상식 가진 사람이 아니야. 너희들이 말하는 그 년도는 내가 열심히 방송생활 할 때인데 그런 일을 했으면 난 이미 방송 생활 끝났겠지"라고 항간의 루머에 반박했다.


인사이트Facebook '강혁민'


또 한서희를 암시하는 말도 있었다. 


강혁민은 "다들 빨리 열심히 일해서 벌금이랑 빨간줄 그어질 기대해"며 "그사람이 날 고소해도 상관 없어. 난 벌금 내면 그만이지만 그 사람은 벌금으로 끝나지 않는다는 게 더 문제거든. 내가 시작하는 것 뿐이야"라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시사했다.


강경 대응을 암시하는 한편 강혁민은 현 상황에 피로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강간범이라며 욕한 사람들은 사과도 하지 않고 숨어버렸다"며 "그래도 제 이야기 들어주시고 위로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하고 전했다.


인사이트Facebook '강혁민'


앞서 한서희는 남성을 비하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강혁민이 '마음이 아픈 사람'이라고 그를 저격하자 한서희는 자신의 SNS 계정에 '예비 강간범' 게시물을 게재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며 실제로 강혁민이 한서희에게 법적 대응을 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엄마와 주고 받은 문자서 유아인 또 공개 저격한 한서희한서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아인을 비판하며 모친과 나눈 문자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마초 실형' 선고받은 한서희에게 유아인이 날린 일침배우 유아인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비판한 한서희에게 일침을 날려 논란이 재점화되고 있다.


김보영 기자 b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