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현충원에 안장되지 못하고 산속에 '방치'된 독립운동가 묘소들 (영상)

4500여개에 달하는 독립운동가들의 묘소가 현충원에 안장되지 못하고 산속에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대한민국임시정부 3년 임시정부의정원 / 국가보훈처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일제강점기 조국을 위해 목숨 바쳐 싸운 수많은 독립운동가들의 묘소가 현충원에 안장되지 못하고 산속에 방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일 소셜기부 플랫폼 쉐어앤케어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혀 관리가 되지 않고 있는 독립운동가 묘소의 실태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사람이 지나갈 수 없을 정도로 수풀이 우거진 깊은 산속에 독립운동가들의 묘소가 있다.


거친 산길을 뚫고 올라가야만 겨우 만나볼 수 있는 독립운동가들의 묘소는 사실상 방치된 것과 다름없었다. 이렇게 관리받지 못한 묘소만 전국에 4500여개에 달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쉐어앤케어 


실제로 독립운동가의 묘소를 찾아다니는 정상규 작가(저서 '잊혀진 영웅들, 독립운동가' 집필)는 "산지 묘소에 묻힌 분들은 지금 후손이 대부분 끊겨있거나 아니면 후손이 매우 고령"이라고 설명했다.


묘소 관리가 어려운 후손들은 계속해서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예산과 정책에 대한 문제로 지금까지 해결되지 못했다.


충남 당진 윤흥기 독립운동가 후손 윤모씨는 "독립운동을 했던 선조를 위해 존경을 표하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며 "내 나이 50이 다 돼가는데 단 100원도 혜택받은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이 더 늦기 전에 이제라도 제대로 예우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쉐어앤케어 


이에 정 작가와 21세기 청년독립단은 방치된 독립운동가 산재묘소에 표지판을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적어도 지나가는 사람들이 묘지를 함부로 밟지 않도록 길을 안내하는 것이다. 표지판에는 묘지에 묻힌 독립운동가들의 약력이 한글과 영어로 적힐 예정이다.


쉐어앤케어 측은 늦게나마 독립운동가들이 땅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이 표지판 설치 프로젝트에 후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쉐어앤케어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쉐어앤케어 


한편 독립운동가의 묘소가 산속에 방치돼 있는 것과 달리 현재 국립현충원에는 '친일파'로 분류된 인물 63명이 안장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이라도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고 이들을 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법률상 강제로 옮길 근거가 없다는 게 문제다.


이에 지난해 8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친일·반민족행위자로 확정된 사람은 국립묘지에 안장할 수 없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으나 아직 국회에 계류 중이다.


김 의원은 "과거사 청산이 미흡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며 "친일·반민족행위자의 국립묘지 밖 이장은 국민적으로 동의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가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YouTube 'shareNcare'


국립현충원에 나라 팔아 먹은 '친일파' 63명이나 묻혀있다서울·대전 국립현충원에 '친일파'로 분류된 인물 63명이 안장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