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대하는 문재인 정부의 자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예우하는 문재인 정부의 세심한 배려가 화제다.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예우하는 문재인 정부의 세심한 배려가 화제다.


지난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만찬장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참석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주인공으로 2007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일본군위안부 청문회장에서 위안부 피해 사례를 증언한 바 있다.


청와대가 이 할머니를 국빈만찬에 초청한 것은 미국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등 한일 역사 문제를 알리고 균형 있는 시각을 요구하는 차원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11월 7일 열린 국빈만찬장에서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하고 있는 임종석 비서실장 / 연합뉴스 


그런데 이번 국빈만찬장에서 유독 눈에 띄는 장면이 있었다. 이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직접 이 할머니를 찾아와 인사를 드린 후 한참 동안 이야기를 하고 갔다.


앞서 임 실장은 지난 8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과의 오찬 행사에서도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먼저 찾아가 인사하고 대화를 나눴다.


인사이트8월 14일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과의 오찬 행사에서 김복동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임 실장 / 연합뉴스


이와 관련 1인 미디어 미디어몽구는 "대통령과 자리가 떨어져 있다보니 비서실장을 할머니 곁으로 보내 무슨 말하는지 다 듣고 알려달라고 해서 비서실장이 곁에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내외를 영접하느라 직접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모실 수 없었던 문 대통령이 대신 임 실장을 보내 세심히 챙기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이 할머니를 먼저 찾아와 악수를 건넨 뒤 자리로 돌아갔다.


인사이트11월 7일 열린 국빈만찬장에서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하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예우하는 자세는 이미 여러 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8월 14일 열린 독립유공자와의 오찬 행사에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휠체어를 타고 들어서자 문 대통령은 무릎을 낮추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같은 날 장하성 정책실장 역시 김 할머니가 앉은 테이블로 찾아와 90도로 인사를 하며 예우를 갖췄다.


인사이트김복동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문 대통령 내외 / 연합뉴스


인사이트김복동 할머니에게 90도로 인사하는 장하성 정책실장 / 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이 국무총리는 지난 1일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故 이상희 할머니 장례식장에도 근조화환를 보내며 예우를 표했다.


이 같은 모습에 누리꾼들은 "지금이라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대우받을 수 있어서 다행이다",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Facebook '정대협 Justice for the 'Comfort Women''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국빈만찬장에 초청한 청와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독도 새우'를 포함한 메뉴를 선보여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이를 두고 스가 요시히에 일본 관장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미·일의 연계 강화가 요구되는 이 시기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는 움직임은 삼가야 할 필요가 있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께 무릎꿇고 인사하는 문 대통령거동이 불편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휠체어를 타고 청와대에 들어서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내 무릎을 꿇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만찬에 나온 '독도 새우'보고 딴지 거는 일본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만찬 메뉴를 놓고 불쾌감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