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심사 중 절실한 참가자들 무대에 눈물 쏟은 현아·태민 (영상)

인사이트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심사위원이 된 가수 현아와 태민이 오디션 참가자들의 절실한 무대에 눈물을 보였다.


28일 KBS2 '아이돌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첫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심사위원으로 나선 비와 현아, 태민, 산이는 참가자들을 향해 거침없는 독설을 날렸다.


인사이트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특히 태민의 "뽑을 사람이 없었다"는 말이나 산이의 "최악이었다"는 발언은 참가자들이 상처를 받을 정도로 냉정했다.


이에 옆에서 지켜보던 비는 태민을 "저격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그러나 간절함으로 무장한 전·현직 아이돌들의 무대가 이어지자 냉정한 심사위원들도 감정의 동요를 보였다.


현아가 "아 어떡해"라며 눈시울을 붉힌 데 이어 태민 역시 "나 원래 안 우는데"라며 무대를 등지고 눈물을 쏟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과거 JYP 소속 그룹 데이식스로 활동 했던 임준혁, 전 티아라 멤버 였던 한아름 등 다양한 참가자가 등장했다.


특히 한아름은 방송 중 "티아라에서 나오게 된 이유는 불화가 아니라고는 못한다"며 "그때 언니들 나이가 어렸고, 저는 더 어렸다. 간혹 서로 말을 안하고 사진을 찍어 불화라고 했다. 가족 간에도 있는 그 사소한 정도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Naver TV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연예인 안 부르기로 유명한 서울대 축제에 현아가 등장하자 일어난 일 (영상)연예인에 별로 관심 없다는 명문대 학생들까지 들고일어나게 만들었다는 현아의 영상이 화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