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서울 24 °C
  • 인천 24 °C
  • 춘천 22 °C
  • 강릉 22 °C
  • 수원 24 °C
  • 청주 24 °C
  • 대전 24 °C
  • 전주 25 °C
  • 광주 27 °C
  • 대구 25 °C
  • 부산 19 °C
  • 제주 27 °C
사건사고

종로 건물붕괴 마지막 매몰자 39시간만에 숨진채 발견

인사이트연합뉴스


9일 오전 2시 15분께 서울 종로구 낙원동 숙박업소 철거공사 붕괴 현장에서 매몰됐던 인부 조모(49)씨가 사고 발생 약 39시간 만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


7일 오전 11시 30분께 붕괴사고가 일어나면서 지하 3층 깊이에 매몰됐던 조씨는 이날 오전 1시 29분께 신체 일부가 발견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그는 지상으로 옮겨졌을 때 이미 맥박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고,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옮겨진 직후인 오전 2시 30분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종로소방서 전영환 소방행정과장은 "죄송합니다"라고 힘겹게 입을 뗀 후 "구조 노력을 했으나 결과가 이렇게 나타났다. 너무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전 과장은 "(조씨는) 가장 바닥인 지하 3층 깊이에서 누워있는 상태로 얼굴과 몸 전체가 눌린 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족분들께서 구조가 늦다고 채찍질을 많이 하셨다"면서 "2차 붕괴 위험을 주의하면서 작업을 해야 했고, 지하 3층까지 매몰돼 공간이 협소한 탓에 구조가 지연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동 철거공사 붕괴 현장에서 매몰됐던 조모 씨가 38시간 만에 구조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로써 붕괴사고로 매몰됐던 인부 2명이 모두 숨진채 발견됐다.


붕괴사고 당시 조씨와 함께 매몰됐던 인부 김모(61)씨는 사고 발생 약 19시간 30분 만인 전날(8일) 오전 6시 58분께 먼저 발견됐다.


김씨 역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돼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고가 일어난 곳은 본래 1984년 준공된 지상 11층·지하 3층 규모 모텔이었다.


지난해 10월 시작된 철거공사는 내달 완료될 예정이었으나, 7일 지상 1층에서 굴착기 작업이 이뤄지던 중 바닥이 붕괴하면서 매몰 사고가 일어났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