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추모곡' 부른 가수 타니, 14일 교통사고로 사망

인사이트에이치오엠컴퍼니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세월호 추모곡을 부른 신인가수 타니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지난 14일 가수 타니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향년 22세에 운명을 달리했다.


그의 소속사 에이치오엠컴퍼니 관계자는 "타니가 14일 새벽 2시 30분께 승용차를 타고 전남 장흥군 장통면에서 목포를 향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소돼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에이치오엠컴퍼니


소속사에 따르면 타니는 동승자 1명과 함께 있었으며 동승자에 대한 신원 확인은 DNA검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이어 "타니 소유의 차이지만 전소해 누가 운전했는지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며 "경찰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타니는 지난 2016년 12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곡 '불망'으로 데뷔했다.


인사이트에이치오엠컴퍼니


그는 생전 "시대의 슬픔을 위로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소신을 밝혀왔다. 


이 소신에 따라 최근에는 취업난에 빠져있는 청년들을 위한 노래 '내일-어 베터 데이'를 발표했다.


새 음반을 발표하고 활동을 준비하던 중 사고를 당해 더욱 안타까움을 더한다.


한편 타니의 빈소는 경찰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마련될 예정이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