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진 찍었던 세 여배우가 40년 뒤 카메라 앞에서 다시 만났다

인사이트tvN '디어 마이 프렌즈'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한국 연기계의 거성으로 내로라하는 세 원로 배우의 숨겨진 인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장의 사진이 나란히 게재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976년 MBC 드라마 '여고 동창생', 그리고 2016년 작 tvN '디어 마이 프렌즈'와 관련된 사진이다.


배우 김혜자와 나문희, 윤여정은 과거 MBC 일일연속극 '여고 동창생'에 함께 출연했다.


김수현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 '여고 동창생'은 이듬해 종영할 때까지 인기리에 방영됐다. 당대 최고의 가수 양희은이 주제가를 맡았을 정도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위 사진 가운데부터 오른쪽 차례대로 나문희, 윤여정, 김혜자 / MBC(문화방송) '여고 동창생'


당시 신인이었던 세 배우는 해당 작품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고 호흡을 맞췄다. 동시에 대중에 자신들의 얼굴을 각인시키며 배우로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여고 동창생' 촬영 장면을 포착한 낡은 흑백 사진. 얼굴에 주름 하나 없는 20대의 이들은 제각기 다른 평상복 차림이다. 그렇지만 함께 한 곳을 바라보며 미소짓고 있다. 손은 꼭 붙든 채다.


그로부터 정확히 40년이 흐른 2016년 세 배우는 또 한 번 함께 촬영에 임했다.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화보 속 김혜자와 나문희, 윤여정은 화려한 드레스 차림에 고상한 스타일링을 하고 나란히 서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40년 전에 비해 이목구비는 조금 늙었을지언정 아름다운 분위기만큼은 그대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tvNdearmyfriends'


이들 중 윤여정은 실제 '디어 마이 프렌즈'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은 인연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윤여정은 당시 "우리가 얼마나 많은 세월을 같이 했나 싶었다. 연기보다 같이 해왔다는 게 좋았다. 울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혜자 언니가 손을 꼭 잡으면서 '우리 죽기 전에 만나라고 이 드라마가 써졌나 봐'라고 말해서 울었다"고 고백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풋풋했던 고등학교 동창들은 헤어져 각자 여러 작품에서 엄마가 됐다. 그러다가 또 할머니로 늙어갔다. 동시에 자신들의 이름을 하나의 전설로 새겨갔다.


세월의 흐름 앞에서 흔들리지 않고 자리를 빛내며 나이란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몸소 증명한 대한민국 원로 여배우 세 사람.


앞으로도 이들이 활력을 잃지 않고 오래오래 우리 곁에 머물러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누리꾼들은 전하고 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