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구려·일주일 지난 맛"…롯데리아 햄버거 맹비난한 외국인들

인사이트YouTube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포장은 근사한데 맛은 싸구려, 비주얼은 일주일 지난 것 같아"


지난 7일 영국남자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의 패스트푸드를 먹은 외국인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실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영국남자 조쉬는 영국인 친구 두 명에게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패스트푸드 음식 여러 개를 소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이 중에는 맥도날드처럼 전 세계에서 찾아볼 수 있는 브랜드도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한국에서만 판매되는 불고기버거와 슈슈버거를 소개했다.


영국 친구들은 불고기버거를 맛본 뒤 감탄을 금치 못했다.


'단·짠'의 조화가 어우러지는 불고기 소스 특유의 맛을 본 영국 친구들은 "놀랍다", "환상적이다"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다음 나온 브랜드는 롯데리아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조쉬는 롯데리아에서도 불고기버거를 들고 왔고, 이미 맥도날드 불고기버거를 맛본 친구들은 잔뜩 기대했다.


하지만 친구들의 기대는 포장을 벗기자마자 실망으로 바뀌었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를 본 한 친구는 "만든 지 일주일 지난 것처럼 보인다", "맥도날드 것보다 저렴한 재료로 만든 것 같다"고 혹평했다.


다른 친구는 "아무 맛도 안 난다"라며 "주유소(편의점)에서 파는 햄버거 같다"는 조쉬의 말에 동의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조쉬는 이어 한국 브랜드인 맘스터치와 한국식 토스트인 이삭 토스트의 메뉴를 선보였다.


두 브랜드의 음식을 맛본 영국 친구들은 "믿을 수 없다", "미쳤다"라고 말하며 "어디에서도 맛 볼수 없는 음식"이라고 극찬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영국남자'에는 한국과 영국의 다양한 문화 체험을 즐기는 콘텐츠가 올라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YouTube '영국남자 Korean Englishman'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