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윤도현이 부른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좋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한국 음악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 2일 남측 예술단의 숙소인 평양 고려호텔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윤상 음악감독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인터뷰에서 윤 감독은 지난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진행된 우리 예술단의 공연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한국 가요에 큰 관심을 보인 사실을 전했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윤 감독은 "김 위원장이 노래 한 곡이 끝날 때마다 계속 박수를 치시더라"며 "특히 윤도현 밴드(YB)가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록 버전으로 들려줄 때는 재밌어 했다"고 말했다.


공연 당시 YB는 구슬픈 가락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강력한 록버전으로 편곡해 불렀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윤 감독에게 '편곡'에 대한 질문을 했다.


윤 감독은 "이 곡을 북측에서 좋아한다고 해서 YB가 특별히 편곡을 했다고 하니, '내가 듣던 거랑 편곡이 버전이 다르니까'라고 공연 관람 중 얘기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사실 YB가 부른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는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생모 고영희(1953~2004)가 생전 즐겨 부르던 곡이라고 알려졌다.


어릴 적부터 자주 듣던 어머니의 애창곡이 북한 음악에서는 접할 수 없는 새로운 느낌으로 변주되자 이에 흥미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일 진행된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하며 음악을 비롯해 가수들에게도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 공연 사진공동취재단 - 뉴스1


간담회에서 도종환 장관은 "김 위원장이 백지영 씨를 특별히 언급하며 노래가 신곡인지 남측에서는 어느 정도의 가수인 지 물어봤다"고 말했다.


도 장관에 따르면 공연 후반부에 가수들이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자 김 위원장은 직접 "가수들을 만나 격려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실제로 공연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은 우리 예술단과 따로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