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 집회 참석자 50명에게 폭행당해 전신마취 후 수술 받은 남성

인사이트Youtube '허준선생 TV'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50명 정도에게 둘러싸여 폭행당했습니다"


한 시민이 태극기 집회 참석자들에게 집단 폭행당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5시경 A씨는 수원역 부근을 지나던 중 태극기 집회를 벌이고 있는 사람들을 발견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준선생 TV'


그는 당시 아내와 아이들을 태우고 창문을 연 채 운전 중이었다고 한다. 집회 장소를 지나던 A씨는 아내를 향해 "요즘 시위하네"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를 들은 한 참석자가 "빨갱이냐"라고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이에 A씨는 "왜 시비냐"고 받아쳤다.


그러자 사방에서 참석자들이 들고 있던 태극기와 봉을 차 안으로 찔러 넣기 시작했다.


놀란 그는 창문을 올린 후 차에서 내려 "이게 무슨 짓이냐"라고 항의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준선생 TV'


하지만 A씨가 내리자마자 50여 명의 집회 참석자들이 달려들어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특히 봉으로 그를 계속 찔러댄 탓에 A씨의 손은 어느샌가 피투성이가 됐다.


이처럼 폭행을 당하던 A씨는 참석자 중 한 명을 잡고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런데 다가온 경찰은 오히려 "손을 놓으라"며 부상입은 A씨의 양팔을 폭행범으로부터 떼어놓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준선생 TV'


이는 같은 날 유튜브 채널 등에 올라온 현장 영상 등에서도 똑똑하게 확인할 수 있다.


당시 A씨는 "이 사람들이 나를 때렸다"고 항의했지만 경찰들은 그의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에게 붙잡힌 A씨는 계속 폭행당했고, 상황이 마무리될 때쯤에는 이미 자신을 폭행한 무리는 사라진 후였다.


분노를 감출 수 없던 그는 경찰에게 "민원을 제기하겠다"면서 관등성명을 댈 것을 요구했지만 경찰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인사이트Youtube '허준선생 TV'


112에 신고도 해봤지만 해당 경찰은 끝까지 관등성명을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씨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수술은 잘 받았다"면서도 "경찰이 기자들한테 엉터리 정보를 준 것 같다"고 토로했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팩트'가 틀린 기사가 여럿 나왔다는 것이다. 이에 A씨가 항의하자 해당 기자들은 경찰이 발표한대로 썼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내 나이나 아들 나이도 틀리고 사건 경위도 사실과 다른 기사가 나오더라"라고 호소하며 "추측성 기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인사이트폭행당한 A씨의 손 / 보배드림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