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VR 영화 '공간소녀', 세계 최대 IT·엔터 박람회 초청됐다"

인사이트CGV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가상 공간과 소녀의 소통을 주제로 한 영화 '공간소녀'가 2018 SXSW에 초청받았다.


13일 CGV는 CGV 스크린 X 스튜디오가 참여한 가상현실(VR) 영화 '공간소녀'가 '2018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 SXSW)의 가상 영화 섹션에 초청됐다고 밝혔다.


SXSW는 1987년부터 매년 3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는 행사로, 세계 최대 IT·엔터테인먼트 박람회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약 2주간 진행되며, 가상 영화 섹션은 오늘(1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인사이트CGV


이번에 초청된 영화 '공간소녀'는 CGV 스크린 X와 '다면 콘텐츠 기술 연구조합'이 2016년 정부의 가상현실 선도 프로젝트에 선정돼 중소기업들과 협력한 결과물이다.


'공간소녀'는 한 소녀와 그 소녀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로, 어느 날 소녀의 공간이 주인공에게 말을 걸면서 소녀를 잊고 있었던 추억으로 안내하는 내용이다.


영화는 스크린 X 스튜디오의 프레임 확장 노하우를 살려 제작돼 VR의 360도 공간 구성과 공간을 넘어가는 기술이 남다르다.


인사이트Facebook 'CJCGV'


영화의 연출을 담당한 최민혁 감독은 "VR 콘텐츠는 빠른 발전과 큰 잠재력을 지닌 만큼 VR 콘텐츠를 탐색하며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XSW의 가상 영화 섹션은 오늘(1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4일간 개최되며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VR 영화들이 다수 소개된다.


한편, 이번에 초청된 영화는 '공간소녀' 외에도 '스피어'(Spheres)를 비롯해 VR 대표 콘텐츠 기업들의 신작이 대거 포진돼 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