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9 °C
  • 강릉 1 °C
  • 수원 -2 °C
  • 청주 -2 °C
  • 대전 -3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0 °C
  • 부산 2 °C
  • 제주 7 °C
이슈

"물병마저 얼려버렸다"··· '대베리아'로 변해버린 '대프리카' 날씨 근황

인사이트Facebook 'Daegunow'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올여름 최고기온 38.4도를 기록했던 대구가 지금은 추위에 신음하고 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광역시는 영하 6도의 날씨를 기록했다.


극단적인 날씨 변화 탓에 타 지역보다 체감 온도가 훨씬 낮은 대구 시민들은 갑작스레 찾아온 역대급 추위에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구의 날씨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Facebook 'Daegunow'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대구 날씨 클라스'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차 안에 둔 물병은 마치 냉동고에 있었던 듯 꽁꽁 얼어버린 모습이다.


당일 또 다른 대구의 누리꾼들은 "우리 집에 있던 가습제가 얼어버렸다", "물티슈도 얼었다" 등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이날 대구는 최저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이어졌다. 대구에는 이후에도 줄곧 영하권의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Daegunow'


이 같은 대구의 추위에 누리꾼들은 '대구'에 '시베리아'를 합성한 '대베리아'라는 별명을 붙이며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여름에는 '대프리카'라 불리며 역대급 더위에 신음하던 대구 시민들은 비교적 따뜻했던 겨울마저 물이 얼 정도의 추위가 이어지자 적응에 애를 먹고 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대구 지역의 기온은 한동안 영하권에 머물며 당분간 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인사이트Facebook 'Daegunow'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추위 실화냐?"···시베리아보다 더 추운 '대베리아' 대구 날씨 상황'역대급' 추위가 불어닥친 대구광역시의 날씨가 양동이의 물까지 꽁꽁 얼려버렸다.


"커피 밖에 두면 돌덩어리 돼"···'대베리아'로 변해버린 '대프리카'대구에 불어닥친 강추위를 실감할 수 있는 꽁꽁 언 커피 사진이 공개됐다.


"진짜 더위 실화냐" 대프리카 폭염으로 완성된 '계란 후라이'입추(入秋)인 오늘도 무더위가 이어진 가운데 '대프리카' 대구에서는 실외에서 계란 후라이가 완성돼 화제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