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세살배기 뺨때리고 바닥에 집어던진 원장 수녀, 아이 4명 폭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밥투정한다는 이유로 세 살배기의 뺨을 때리고 바닥에 집어 던져 공분을 샀던 유치원 원장수녀가 더 많은 아동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경찰이 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4일 충북 영동경찰서는 유치원생을 폭행한 혐의로 영동군 황간면 L 유치원장 수녀 A(44)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치원에서 밥을 안먹는다는 이유로 유치원생 B군의 뺨을 때리고 바닥에 던지는 등 아동학대 혐의를 받고 있다.


어린아이를 폭행하고 내동댕이치는 모습은 유치원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인사이트


이후 경찰과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해당 유치원을 찾아 원생들과 학부모를 상대로 추가 학대 여부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A씨는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B군을 포함해 원생 4명을 폭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추가로 확인된 피해 아동 역시 B군처럼 밥을 먹지 않는다거나 시끄럽게 굴었다는 이유로 A씨에게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진술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현재 유치원 원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찰은 또 다른 피해 아동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최근 6개월간의 CCTV 영상자료를 토대로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앞서 A씨는 지난달 28일 밥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 남아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바닥에 내던지는 등 폭행을 가했다.


아이의 얼굴이 부풀어 오르자 A씨는 학부모에게 피해 아동이 혼자 넘어져서 얼굴에 상처가 생겼다고 거짓말하거나 CCTV 녹화가 되지 않았다는 등 사건을 은폐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이번 사건으로 피해 아동은 극도의 불안 증세를 겪고 있으며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심리 상담을 받고 있다.


피해 아동의 가족은 "피해 보상을 떠나 학대를 일삼아온 원장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YouTube '인사이트'


밥투정 했다고 3살 아기 뺨때리고 바닥에 집어던진 어린이집 원장 (영상)어린이집 원장이 3살 된 아이가 밥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차례 뺨을 때리고 바닥으로 내던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