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20대 남성 '갤노트7' 폭발로 손 화상 입었다

인사이트사진 = 광주 북부경찰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배터리 폭발'로 판매가 중단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가 또 발생했다.


1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광주 북구 운안동의 한 주택에서 A(28)씨가 휴대전화에 불이 붙어 화상을 입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불이 붙은 휴대전화는 삼성이 배터리 폭발 문제로 공식 판매 중단 및 리콜 조치가 떨어진 '갤럭시 노트7' 기종이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날 오전 3시쯤 거실 소파 위에 '갤럭시노트7'을 충전기에 꽂아 충전하다가 깜빡 잠이 들었다.


2시간이 지났을까. 오전 5시쯤 갑자기 '퍽'하는 폭발음이 들렸고, 놀라 거실로 뛰어나온 A씨는 불이 붙어 소파를 태우고 있는 '갤럭시노트7'을 발견했다.


갑작스러운 폭발에 당황한 A씨는 '갤럭시노트7'을 충전기에서 떼어내려다가 손 약 1cm가량에 1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삼성고객센터 측에 피해 내용을 신고할 예정이며 경찰은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증거물인 '갤럭시노트7'을 국과수에 감식 의뢰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배터리 폭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한국과 미국 등 10개국에서 '갤럭시노트7' 기종에 대해 전량 리콜을 결정하고 판매를 중단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