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46년' 산 세계 최장수 할아버지가 나타났다

인사이트Mirror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믿기 어려운 이야기지만 1870년 12월 31일 태어나 지금까지 생존하고 있는 '최장수' 할아버지가 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인도네시아에 거주하는 146살 할아버지 므바흐 고토(Mbah Gotho)를 소개했다.


므바흐 고토 할아버지는 보도된 것처럼 1870년 12월 31일에 태어났다.


고토 할아버지는 지금까지 4명의 여성과 결혼했으며 마지막 아내는 지난 1988년에 사망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혼자 지내는 할아버지의 곁에는 손주는 물론 '고조 손주'들이 항상 머물고 있다.


아무리 봐도 믿을 수 없는 고토 할아버지의 나이에 의구심이 드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정부가 발급한 신분증을 보면 그의 생년월일은 '1870년 12월 31일'이 맞다.


인사이트Mirror


지팡이를 짚고 혼자 힘으로 걸어 다닐 정도로 정정한 고토 할아버지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의 소원은 죽는 것이다. 그래야 나를 보살피는 손주들이 자유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묘지는 1992년에 이미 만들어졌다. 이는 내가 그때부터 죽음을 기다리고 있다는 증거"라며 "하지만 이렇게 살아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고토 할아버지는 "오래 산 비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담배를 피며 이렇게 말했다.


"인내심과 여유. 자신의 삶을 여유롭게 즐긴다면 나처럼 오래살 수 있을 것"


한편 미러의 보도에 따르면 고토 할아버지 외에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나이지리아에 각각 163년, 171년을 살았다고 주장하는 노인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은 고토 할아버지처럼 증거 자료가 없어 사람들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Mirror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