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전사고' 당한 미인대회 참가자...벌떡 일어나 한 말에 관객들 기립박수 쏟아졌다

인사이트nypost


멕시코 미인대회서 참가자 감전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한 미인대회에서 참가자가 마이크를 잡는 순간 감전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후 다시 일어나 무대에 오른 참가자가 한 말 한마디에 관객들과 심사위원들은 그녀를 향해 기립박수를 쳤다.


지난 달 30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지난 달 27일 멕시코 미초아칸에서 열린 2022 미스 사후아요 미인대회에서 참가자인 안드레아 그라나도스 빅토르가 대회 도중 감전 당한 소식을 전했다.


안드레아는 전통의상을 입고 런웨이를 걸어 나간 후 마이크를 잡았다. 그런데 갑자기 마이크를 잡는 순간 그녀는 소스라치게 놀라며 뒷걸음질 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ypost


감전 후 다시 무대로 돌아와 그녀가 한 말은


마이크에서 새어 나온 전류에 감전을 당한 것이다. 현장을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안드레아를 보고 장내 아나운서가 "그녀가 감전되고 있다!"고 외치는 장면도 나온다.


감전이 발생하면 근육이 수축해 몸을 쉽게 움직일 수 없다. 안드레아 역시 뒷걸음질 치며 마이크를 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인다. 


안드레아는 입고 있던 깃털 장식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몸을 흔들어서야 마침내 마이크에서 떨어지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ypost


행사 전 비가 내려 장비 젖은 듯


감전의 원인으로 행사 전 비가 내려 무대와 마이크가 젖었을 가능성이 꼽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인대회는 의료진이 안드레아를 진찰하도록 잠시 진행을 멈췄다. 다행히 안드레아는 손에 작은 화상을 입었을 뿐 큰 문제 없이 무대로 복귀할 수 있었다.


미인대회가 재개되고 안드레아는 군중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그녀는 "말 그대로 재충전해서 돌아왔다. 모든 것이 괜찮다. 몇 가지 검진을 받았지만 괜찮다는 결과가 나왔다. 다행히 큰 화상을 입지 않았다"라며 응원에 화답했다.


한편 안드레아는 미인대회에서 수상하지 못했지만, 무대 위 사고로 인해 ‘공감상(Miss Empathy)’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