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가던 금괴 200kg 도난"...김정은 극대노에 북한 전역 비상 걸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양 향하던 금괴 200kg 강탈 사건 발생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평양으로 운송되던 금괴가 강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북한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달 중순 신의주-평양간 1호 국도에서 금 운반차량이 강도의 습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금괴 강탈 사건으로 인해 신의주 일대에 국가보위성과 안전성의 조사반이 내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소식통은 "운반차에는 당 중앙에 올라가던 황금 200㎏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괴를 실은 차가 정차했을 때 얼굴을 가린 3명의 강도가 습격해 금이 들어있던 상자를 탈취해 도주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장군인들마저 신속하게 제압...특수부대 출신 의심"


소식통은 "신속하게 무장군인을 제압한 강도들의 행동으로 봐 범인들이 군대에서 특수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무장군인들도 속수무책으로 당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특수부대 출신 제대군인들을 용의선상에 올리고 사건 당일 행적을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범인들을 잡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양강도의 한 소식통도 "요즘 혜산시 국경 일대는 국가보위성과 안전성, 국경사령부 조사요원들이 깔려있다"라고 말했다.


이는 "200㎏의 금이 범인들에 의해 국경을 통해 중국으로 밀수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국내 시세로 환산해보니 148억원 어치 도난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금 시세는 1kg당 7400만원대이다. 북한이 탈취당한 200㎏은 148억원어치다.


북한은 금괴를 되찾기 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단지까지 돌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