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女트레이너가 호감 보이길래 'PT 50회' 끊었다가 땅 치고 후회한 헬린이의 최후

여성 트레이너가 호감을 보여서 기대를 갖고 PT 50회를 결제하자 바로 연락이 끊긴 웃픈 사연이 알려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남성은 자신에게 호감을 표시하는 여성 트레이너에 기대감을 갖고 곧장 PT 50회를 결제했지만 곧바로 후회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헬스장에서 한 여성 트레이너가 자신에게 무료 피티(PT)를 해준다고 하거나 커피를 주고 가는 등 계속 호감을 표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기존에 몇 번 마주친 여성 트레이너가 갑자기 무료 피티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평소라면 매몰차게 거절했을 그이지만, 사람이 괜찮아 보인다며 쉽게 수락했다.


그 뒤로도 여성 트레이너가 자신에게 커피를 주고 가는 등 호감의 표시를 계속하자 둘은 서로 가까워져 고향까지 알려줄 정도로 친밀도가 쌓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정도면 썸(?)이라고 생각한 A씨는 몸도 만들고 여자친구도 만들어 보자는 각오로 고민하다 PT 50회를 한 번에 결제했다.


하지만 A씨의 예상과는 다르게 PT를 결제하고 난 뒤 여성 트레이너는 연락 횟수를 점점 줄였고 결국 하루에 겨우 2~3번 기계처럼 카톡만 주고받게 됐다.


그러다 이젠 더 이상 대꾸도 안 하는 상황까지 오면서 A씨는 "PT 48회나 남았는데... 죽기 살기로 몸이나 만들어야겠다"며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헬스장에선 연애할 꿈도 꾸지 마시길. 전부 고객영업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웃픈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웃음을 삼키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헬스장에선 이런 엔딩이 맞지", "무료 피티 해주고 커피 준 건 유죄 아니냐", "나도 그렇게 PT 끊고 돈 날렸다"고 말하며 공감했다.


또한 "이번 기회에 몸 만들고 다시 연락해 봐라", "악을 쓰고 운동하면 몸이 더 잘 만들어진다", "운동하고 있으면 다시 말 걸 수도 있다"며 A씨를 위로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한편 헬스 트레이너의 경우 헬스장 등록과는 별개로 개인 PT를 등록하면 트레이너 개인이 이익을 얻을 수 있다. 때문에 종종 과한 영업으로 손님과 마찰을 겪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