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달리는 버스 앞 유리 부수고 들어온 사슴...쿨하게 앞문 열어 하차시킨 버스 운전사 (영상)

미국에서 달리는 버스 앞 유리를 뚫고 들어온 사슴을 다시 하차시켜준 버스 기사의 순발력 있는 대처가 화제다.

인사이트NBC 'Today'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운전 중 사슴이 앞 유리를 부수고 들어왔는데도 침착하게 대처한 미국 버스 운전사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미국 NBC '투데이(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7일 미국 오클라호마주 로턴시(Lawton) 버스 운전사 알리샤 서튼(Alisha Sutton)은 지난달 7일 오전 6시께 충격적인 일을 겪었다.


그가 몰던 버스 앞 유리를 깨고 사슴이 뛰어 들어온 것이다.


로턴시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사고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인사이트


NBC 'Today'


갑자기 멀리서 사슴이 날라왔고 앞 유리는 완전히 박살이 났고 유리 파편이 여기저기 튀었다.


버스 안으로 뛰어 들어온 사슴은 고통스러운지 몸부림을 쳤다.


조심스럽게 버스를 세운 서튼은 앞문을 열었고 사슴이 진정하고 내리기까지 기다렸다. 그러자 사슴은 서튼이 열어준 앞문으로 달아났다.


다행히 서튼은 다치지 않았으며 버스 안에 다른 승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BC 'Today'


로턴시에 따르면 서튼은 20년 차 운전자이긴 하지만, 이제 입사한 지 10개월이 된 초보 버스 운전자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서튼이 소속된 로턴 지역 교통 시스템(Lawton Area Transit System) 총괄 책임자인 라이언 랜더스(Ryan Landers)는 "서튼은 당황하지 않고 상황을 매우 냉정하고 침착하게 처리했다"라면서 "그녀는 고객 서비스 측면에서 해야 할 일을 모두 올바르게 수행했다. 이것은 우리 직원들이 누구를 태우든 그들이 안전한 곳으로 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헌신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라고 전했다.


이어 "로턴 지역 교통 시스템은 이번 사건을 모범 사례로 운전자 훈련에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ouTube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