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피에 젖은 고문실 청소 했다"...러시아군에 납치됐다 돌아온 16세 우크라이나 소년의 증언

고향을 탈출하다 러시아군에게 납치돼 수감됐던 우크라이나 소년의 증언이 공개돼 충격을 준다.

인사이트러시아군에 납치됐던 16세 소년이 90일 만에 아버지 만나는 장면 / Washingtonpost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피난을 가다가 러시아군에게 납치돼 수감됐던 우크라이나 소년이 90일 만에 다시 아버지와 재회했다.


소년은 러시아군에 잡혀 있던 동안 당했던 끔찍했던 일들을 증언해 전 세계인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러시아군에 납치됐다 다시 가족품으로 돌아온 블라드 부랴크(16)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 지역 군사행정 책임자의 아들인 블라드는 지난 4월 초 고향인 멜리토폴을 탈출하려다 러시아 군인들에게 납치됐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블라드는 러시아군이 자신을 자포리자주 바실리우카 지역의 감옥으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며칠 동안은 독방에 감금됐다. 감방 안에 앉아있으면서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내가 왜 이곳에 있고, 언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말하며 당시의 두려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블라드는 수감된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았을 때, 20대 초반의 남성이 자신과 같은 감방으로 옮겨졌다고 했다. 는 이 남성이 구타당하고 감전되는 등 고문당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그 과정에서 고문을 견디다 못한 동료 수감자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모습까지 지켜봐야 했다.


블라드는 다른 수감자들이 고문당했던 방을 청소하도록 강요받았다고도 밝혔다. 그곳에는 피에 젖은 의약품들이 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Facebook


블라드는 "나는 감정이 없었다. 의약품들을 모두 병에 담았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했다. 나는 공격성을 전혀 드러내지 않았고, 그랬기 때문에 그들은(러시아 군) 내게 같은 짓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드는 잔인하고 무서운 장면들을 목격하고도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지만 속으로는 너무나 두려웠다고 전했다. 그는 "속으로는 극도로 두려웠다. 나는 충격 받았다. 마치 내 안의 모든 것이 불타버린 것 같았다"라고 공포를 호소했다.


블라드는 약 7주간 감옥에서 지낸 뒤, 나은 조건의 시설로 옮겨졌다고 한다. 그는 그곳에서 정기적으로 목욕을 할 수 있었고, 아버지에게 전화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아버지를 다시 볼 수 있을지는 확신할 수 없었고, 속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은 없다", "나는 나갈 것이다"라는 두 문장만 계속해서 외웠다고 했다.


인사이트cbsnews


블라드의 아버지 올레그 부랴크는 지난 4일 한 러시아 협상가로부터 "블라드를 석방할 준비가 됐다"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부랴크는 그 과정에서 러시아 측이 지시한 세부사항이 있었고, 일부는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연락을 받고 며칠 뒤 올레그는 러시아 점령지와 맞닿은 곳 근처 도로에서 블라드를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올레그는 "블라드가 납치됐을 때 내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그리고 다시 아들을 품에 안았을 때 찢겨진 조각이 다시 돌아온 것 같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블라드는 "나는 그 어떤 것도 잊고 싶지 않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이 모든 것을 말하고, 다른 이들이 이 사실을 알게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크라이나인들의 강제 실종을 추적하는 인권단체들에 따르면 블라드의 증언이 석방된 다른 피해자들의 증언과 일치하며 고문은 감옥에서 '일반적인 관행'이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