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나가기 전 아내 바람피울까 봐 철로 만든 '순결 벨트' 채우고 간 군인 남편

인사이트중세시대 '순결 벨트' 자료 사진 / tii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세사회에서 전쟁이란 국가의 주업과도 같았다.


약탈, 착취, 노비 획득, 무기 개발 등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이뤄졌다.


이런 중세사회에서는 군인 남편들이 전쟁에 나가기 전 아내에게 꼭 하는 행동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바로 철로 만든 '처녀 벨트, 순결 벨트'를 채우는 행위다.


인사이트중세시대 '순결 벨트'를 찬 여성 자료 사진 / TTufo


지난 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tiin'는 중세에 유행했던 '순결 벨트'를 소개했다.


당시 남성들은 아내를 자기 소유의 자산으로 여겼다.


따라서 전쟁에 나가기 전 아내가 다른 사람과 성관계하지 못하도록 아내의 성기에 벨트를 채웠다.


인사이트중세시대 '순결 벨트' 자료 사진 / tiin


'순결 벨트'라 불리던 이것은 쉽게 풀 수 없게 철로 만들었다.


벨트의 열쇠는 하나뿐이었는데, 남편이 전장으로 가지고 나가 어떤 상황에서도 풀 수 없었다.


결국 당시 '순결 벨트'를 착용한 여성들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며칠 내 목숨을 잃었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중세시대 '순결 벨트' 자료 사진 / ti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