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연구소, 코로나 사태 전 동굴 박쥐에 변종 바이러스 전파 계획 세웠었다"

인사이트삭제된 중국 우한 연구소 영상에 담긴 모습 / CCTV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중국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발병 전 전염성이 강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만들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해 전 세계 과학자들이 만든 웹 기반 조사팀 드래스틱이 공개한 문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우한연구소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하기 18개월 전 바이러스를 만들 계획을 세웠다.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의 새로운 '키메라 스파이크 단백질'을 포함한 피부 침투 나노입자를 윈난성의 동굴 박쥐에 전파할 계획이었다.


인사이트삭제된 중국 우한 연구소 영상에 담긴 모습 / CCTV


이들은 인간을 더 쉽게 감염시킬 수 있도록 유전적으로 강화된 키메라 바이러스를 만들 계획도 세웠다.


이후 트럼프 행정부 산하 기관이었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에 연구비 1,400만 달러(한화 약 166억 원)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우한연구소 연구팀에는 박쥐 우먼'으로 불리는 우한연구소 소속 스정리 박사도 포함됐다.


미국에 연구비 지원을 요청하는 업무는 우한연구소와 밀접하게 일했던 피터 다작 '에코헬스 얼라이언스' 대표가 맡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옌리멍(閻麗夢) 박사 / 영국 ITV '루즈 우먼'


하지만 DARPA 측은 '중국 과학자들의 제안은 지역 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것이 명백하다'는 이유로 연구비 지원을 거절했다.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당시 연구팀은 박쥐 코로나바이러스에 인간 특유의 분절 부위(cleavage sites)를 삽입하기를 원했다고.


현재 델타 변이가 강력한 전염력을 갖게 만든 가장 유력한 요인이 바로 '퓨린분절부위(furin-cleavage site)'다.


옌리멍 홍콩대 공중보건대학 박사는 이를 근거로 들어 "퓨린분절부위는 자연적으로는 만들어질 수 없는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익명의 세계보건기구(WHO) 한 코로나19 연구원은 "우한연구소 과학자들이 전염성 키메라 메르스 바이러스를 만들고 있었다는 사실이 매우 두렵다"며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30% 이상으로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보다 최소 10배 이상 치명적"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