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남편 류수영, 전 남친과 달리 '여사친' 없어서 좋았다"

인사이트JTBC '브라이드X클럽'


[뉴스1] = 이지현 기자 =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의 장점을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에서는 '내 남자의 비밀'이라는 주제의 에피소드(일화)가 공개됐다. 훈남인 예비신랑이 회사 여자 이사님과 알 수 없는 관계라 고민이라고.


이날 박하선을 비롯해 이금희, 박해미, 김나영, 이현이, 장예원 등 출연진들은 영상에 몰입하며 얘기를 나눴다.


이 가운데 김나영은 이현이를 향해 "훈남 남편과 살고 있지 않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이현이는 박하선에게 "저보다 더 훈남 아니냐, 연예인과 살고 있다"라며 질문을 토스했다.


인사이트JTBC '브라이드X클럽'


박하선은 류수영의 장점을 털어놨다. "(연애부터 지금까지) 좋았던 점이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이 없어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특히 박하선은 전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예전에 연애할 때 여사친이 너무 많은 사람을 만나본 적이 있다. 자꾸 의심하게 되더라. 저는 얘기를 하는 스타일인데 그것 때문에 싸우고 그랬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박하선은 "거기에 너무 데였다. (류수영처럼) 여사친 없는 사람을 만나니까 정말 좋았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브라이드X클럽'은 결혼 앞에서 망설이는 예비 신부들을 위한 브라이드 토크쇼로, 인생을 좀 살아 본 언니들이 들려주는 화끈하고 솔직한 인생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인사이트JTBC '브라이드X클럽'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