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신부 성관계 몰카 찍어 단톡방 유포"...결혼식 두 달 앞두고 파혼한 '커플 유튜버'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는 우연히 예비남편의 휴대전화에 담긴 그의 추악한 실체를 발견하고 극단적 선택을 하기에 이르렀다.


두 사람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로가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을 공유하며 외국인 팬들에게도 사랑받던 유튜버 커플이다.


지난 18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선 "사랑꾼 예비신랑의 두 얼굴, 대화방 속 비밀은 어떻게 밝혀지나"란 제목으로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다뤘다.


웨딩 촬영 전날, 여성 A씨는 우연히 남자친구 B씨의 휴대전화에서 자신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발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B씨의 휴대전화 사진첩에는 A씨 뿐만 아니라 이전 여자친구들과의 성관계 동영상까지 모두 담겨있었다.


다른 여성들과의 성관계 영상엔 머리채를 잡힌 채 얼굴과 가슴이 그대로 드러나는 수위 높은 장면도 포함됐다.


심지어 이 동영상들은 예비남편의 친형을 포함한 동료 유튜버, 은행원, 사업가 등 다수의 단체 카톡 방에 공유된 상태였다.


A씨는 "동영상 배경이 시댁이었고, 남자친구가 직접 촬영하고 자신의 얼굴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봐도 영상의 각도나 구도를 보면 동의하에 찍은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충격받은 A씨는 급기야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그 후 적반하장으로 B씨로부터 파혼 당한 A씨는 다른 피해 여성들을 수소문해 B씨를 고소했다.


이전 여자친구 2명은 영상이 유포됐단 사실이 확인돼 신고가 가능했지만 A씨의 영상을 직접 본 사람은 A씨뿐이며 유포된 증거를 찾을 수 없어 신고가 어려운 상황이다.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이유를 물어도 그는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어버렸고 방송 제작진에게도 A씨의 증언이 사실이 아니라며 범행 사실을 부인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A씨의 아버지는 "예비 사위였던 B씨의 집안에서 결혼 파혼에 대한 위약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B씨와 예비 시댁의 뻔뻔함에 다수의 시청자들은 혀를 내둘렀다.


한편, A씨는 경찰에게 B씨의 휴대전화가 2대인 것과 사용하는 외장하드, 노트북 브랜드까지 상세히 알렸지만 압수수색으로 가져온 건 휴대전화 1대뿐이라 주장했다.


경찰에 항의한 후 담당 수사관은 변경됐고, 경찰은 B씨의 본가를 압수수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