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 농수로서 발견된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는 '남동생'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진욱 기자 = 인천 강화경찰서는 30대 누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20대 남동생 A씨를 경북 안동에서 체포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신이 발견된지 9일만이다.


A씨는 누나 B씨(30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인천시 강화군 산삼면에 있는 한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씨의 휴대폰과 금융 기록을 분석해 동생 A씨를 추적, 29일 오수 4시 39분쯤 경북 안동에서 체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A씨를 붙잡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추궁하고 있다.


B씨는 지난 21일 오후 2시쯤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의 한 농수로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B씨는 1.5m깊이 농수로 가장자리쪽에서 발견됐으며, 상하의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 겉옷은 입고 있지 않았으며, 휴대전화나 지갑 등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B씨의 등에 25차례의 흉기에 찔린 흔적을 확인, 흉기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추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