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대마 재배해 몰래 피우던 20대 커플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사이트주거지에서 재배한 대마 / 경기북부경찰청


[뉴스1] 박대준 기자 = 연인 관계인 20대 남녀가 집에서 대마를 재배해 지인들까지 불러 함께 투약까지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건조한 대마 170g을 보관하고 있던 A씨(24)와 B씨(28·여)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은 또한 이들과 함께 대마를 투약한 C씨(24)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로 사귀는 사이인 A씨와 B씨는 2019년부터 지난달 경찰에 검거될 때까지 자신들의 집 안에서 대마를 직접 재배, 이를 채취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등은 대마를 재배하면서 집 외부에 CCTV를 설치해 출입자를 감시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또한 또래 지인들을 주거지로 불러들여 같이 투약한 사실도 드러나 함께 대마를 흡연한 3명도 추가 검거하고, A씨가 이들과 외부에 대마를 판매했는지 여부에 대해 계속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경찰은 파주의 한 야산에서 대마를 재배해 투약한 D씨(52)도 붙잡아 불구속 상태로 판매 여부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D씨는 자신이 직접 재배한 대마 4.1kg을 집 안에 보관해 놓고 투약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기존에 진행 중이던 하반기 마약류 특별단속 기간(9월 22일∼10월 31일)이 12월 31일까지 연장됨에 따라 이 기간에 대대적인 마약사범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인사이트주거지에서 재배한 대마 / 경기북부경찰청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