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빨 깨물어. 넌 매일 맞아야 돼"…감독·팀닥터 '상습 폭행'에 투신한 국가대표 선수가 남긴 녹취록

인사이트YouTube 'News1 눈TV'


[뉴스1] 문영광 기자 = 지난달 26일 새벽 숙소에서 뛰어내려 숨진 트라이애슬론 고 최숙현 선수(23)가 소속팀인 감독과 팀닥터에게 폭행당하는 내용의 녹취록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뉴스1이 입수한 녹취록은 고 최숙현 선수가 감독과 팀닥터에게 폭행을 당할 당시 직접 녹음한 것으로 유가족이 직접 제공했다. 녹취록에서 팀닥터는 "이빨 깨물어. 일로 와. 뒤로 돌아"라며 고 최숙현 선수를 세운 뒤 폭행하는 소리가 그대로 담겨있다.


2019년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녹음한 이 녹취록에서 팀닥터는 "나한테 두 번 맞았지? 너는 매일 맞아야 돼", "그냥 안 했으면 욕 먹어" 등의 말을 내뱉으며 20분 넘게 폭행을 계속한다. 이어 고 최숙현 선수의 선배로 추정되는 선수를 불러 "너는 아무 죄가 없다"며 뺨을 비롯한 신체 폭행을 이어간다.


충격적인 것은 이를 지켜보던 감독이 폭행을 이어가던 팀닥터에게 "선생님 한잔하시고, 제가 콩비지찌개 끓였습니다"라고 말하는 부분이다. 둘은 음주를 이어가며 고 최숙현 선수의 뺨을 20회 이상 때리고, 가슴과 배를 발로 차고,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밀치는 등의 폭행을 계속했다.


인사이트


YouTube 'News1 눈TV'


감독은 "죽을래?"라는 말과 함께 "푸닥거리 한 번 할까?"라며 위협했고, 고 최숙현 선수는 두려움에 찬 목소리로 "아닙니다"라고 연이어 답하기도 했다.


트라이애슬론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를 지낸 고 최숙현 선수는 소속팀 감독에게 중학교 2학년 시절부터 지도를 받아왔지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가혹행위 등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인 최영희씨는 "감독, 팀닥터의 폭행, 언어폭행, 학대도 있었고 (감독) 모르게 빵을 사 먹다 들켜서 선수 3명한테 빵을 20만원어치 사 온 다음 그걸 다 먹어야 재우는 가혹행위도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News1 눈TV'


최씨는 올해 초부터 고인이 된 딸과 함께 감독, 팀닥터, 등을 고소하고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 진정을 넣는 등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고 최숙현 선수의 피해를 다들 쉬쉬하는 분위기였다고 토로했다.


그는 "엄청 힘들어서 고소했는데 경찰 조사에서 애가 실망을 많이 했다. 때릴 수도 있고, 운동선수가 욕하는 건 다반사라는 식으로 수사했다"며 "지난 4월 스포츠인권센터에 이메일로 진정서를 넣지만 동료들의 증언 거부 등으로 성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철인3종협회는 고 최숙현 선수의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며 다음 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유가족이 제기한 문제를 다룰 계획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