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잘한 한국 G7 정상회의 초청하고 싶다고 밝힌 트럼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당초 다음 달로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오는 9월쯤으로 연기하고 이때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국가들을 추가하고 싶어 한다는 것이 백악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는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며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 등을 초청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명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이 멤버로 구성됐다.


인사이트뉴스1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G7 이외 국가를 초청한 것에 대해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거나 정상회의를 확대하겠다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은 주요 20개국인 G20에 포함돼 있으나 G7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만약 한국의 참여가 확정된다면 그만큼 글로벌 위상이 높아졌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문제 논의를 이유로 이를 언급했다고 알려진 것은 미국과 중국의 갈등 사이에서 한국이 부담을 느낄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배제할 수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