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쏟아져 온몸 '쫄딱' 젖고도 주인이 데리러 올까 '꼼짝 않고' 기다린 강아지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세상의 전부를 잃은 강아지는 몸을 세차게 때리는 장대비에도 굴하지 않고 주인이 떠난 자리를 지켰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중국 웨이보 계정 '萌宠物爱宝宝'에는 폭우가 쏟아지던 날 도로 한가운데서 비를 쫄딱 맞으며 앉아있던 강아지 사진이 올라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할 정도로 내리붓는 폭우에 온몸이 젖어 털이 축 늘어진 강아지 한 마리가 담겨 있다.


비를 피할 생각이 없는 듯 녀석은 한자리에 꼼짝없이 앉아 한참 동안 움직이지 않았다.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당시 주변일 지나던 행인은 비에 쫄딱 젖은 강아지가 감기라도 걸릴까 걱정돼 곁으로 다가갔다.


그제야 녀석은 사람의 인기척에 주변을 훑고는 행인에게로 걸어왔다.


멀리서 잘 보이지 않아 혹시라도 주인이 자신을 다시 데리러 돌아왔을까 하는 마음에 얼굴을 확인하기 위함이었다.


아주 잠시 동안이지만 녀석은 얼굴에 '희망'의 불씨를 가득 안고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띤 채 행인에게로 다가왔다.


인사이트weibo '萌宠物爱宝宝'


이를 코앞에서 바라본 행인은 "이렇게 착하고 예쁜 아이를 아무 데나 버려둔다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라며 억장이 무너져 내리는 슬픔을 드러냈다.


덧붙여 "더 이상 상처받고 버려지는 강아지들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며 "제발 갈 곳을 잃은 반려견이 허무하게 도로에서 죽는 일이 없도록 함께 힘 썼으면 한다"라는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